富家翁

Paddle 점검 본문

HAM

Paddle 점검

DS2WGV 2013.08.15 10:14

오늘 Contest는 공친 것 같다.

145Mhz가 완전... 사라지는 느낌이다. 너무 조용하다.

145MHz가 죽어가는 것 같아 몇 년 전부터 Contest는 145MHz만 참여하는데 갈수록 안좋다.

그리고 rig가 좀 이상하다. 잡음이 심하게 낀다. 버튼도 잘 안 눌리고. 수명이 다 된 건가. 승용전자 SY-130.. 수리업체에 보내 오버홀을 한번 해야할까.

Contest를 제끼기로 했다. 올해는 실패. 일본어 공부나 해야겠다.

 

그러기 전에...

패들을 점검했다.

지난 번 휴가에서 QRP 이동운용을 했는데, 단점에서 연속눌림 오류가 일어나 좀 힘들었다.

바짝 정신차리고 해도 계속 오류가 나서 결국 이동운용을 포기했었다.

 

DS5TUK님의 Pic Ele Keyer에 물려놓고 점검을 했다.

육각렌치로 접점 간 간격을 미세조정하면서 점검을 했다.

 

주력 패들은 MFJ-490. 중저속에서 쓸만하다. Bencher paddle에 Elec-Keyer 회로를 얹었다. 기능은 많은데 내가 연습할 때 아니고는 그닥 쓰지 않는다. 원래 메모리해 놓고 교신하는 거를 싫어한다.

교신할 때만큼은 디지털보다는 아날로그 감각에 의지한다. 요녀석도 오늘 싹 청소했다.ㅋㅋ 이 사진은 나중에.^^

 

아래 것이 그 문제의 패들이다. 중,고속 교신 때에 사용하는 거다. 소지가 간편해서 밖에서 교신할 때에 쓰기도 한다.

미국 Vibropex 사의 Chrome Warrior이다. Bencher 보다는 더 내 손에 딱 맞는다.

Ele Keyer에 연결하여 확인해봤다.

확실히 뭔가 문제가 있는데, 내 손 감각이 떨어지는 건가 하는 생각이 강하게 드는 점검이었다.

얼추 맞춰놓긴 했다.

날 시원해지면 안테나도 점검해야겠다.

 

'HAM' 카테고리의 다른 글

GHD GT705A 수직전건  (0) 2014.05.13
결국 포기...  (0) 2013.09.22
Paddle 점검  (0) 2013.08.15
일본에서 무선국 운용하는 방법  (0) 2013.07.15
베란다 안테나 접이식 브라켓에 대한 생각1  (0) 2013.06.17
6월 1일 로그  (0) 2013.06.02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