富家翁

나는 강원도가 좋다. 본문

無題

나는 강원도가 좋다.

DS2WGV 2014.04.06 12:28

나는 강원도가 좋다.

그냥 편하다. 한때 제주도가 좋았는데, 사실 강원도가 더 좋다.

차도 별로 없어 제대로 된 공인연비를 뽑아줘서 더 좋다. 이번에 주행한 거리... 약 400km. 평균연비 13.67km/L. 시내에서 살살 밟아도, 차 없을 때에 출퇴근한답시고 새벽에, 밤늦게 와도 겨우 11km/L 뽑아줘서 매번 다시 경차수동이나 디젤수동을 생각하게 하는 차... 놀라울 뿐이로소이다.

 

하여튼, 강원도다.

4월의 눈.

 

한계령 중턱에서 찍은 한계령. 4월이지만 멋지다.

달리는 중에, 한계령 중턱. 차가 한 대도 없어서 모험 감행.ㅋㅋ

한계령 정상. 눈이 펄펄.

그 속에 우두커니 서 있는 내 애인.^^

다음 날 아침.

오색약수 근처 호텔 앞마당. 더할나위 없이 화창하다. 어젯밤의 날씨는 어디가고.

내가 자주 찾는 정암해변.

사람이 별로 없어 좋은 곳이다.

 

화진포호에서 바라본 진부령.

먹구름이 그 직전까지의 하늘을 덮고 있다. 진부령은 이동해보니 밝았다.

그래서 사진이 이렇다.

이벤트는 고정으로 몰고가야겠다.

1. 가평 호문리 드라이브코스에서 창문과 선루프 활짝 열고 버스커버스커 음악 들으면서 40km/h로 주행하기

2. 지인들 중 급 생각나는 두 명에게 지역 특산물 보내주기. - 대진항에 가서.^^

3. 회+술 사먹기-이젠 양이 좀 줄었나보다. 광어大+우럭 또는 우럭+참송어 정도면 충분할 것 같다. 맥주는 넉넉하게 캔맥주 12개면 될 듯. 새로운 횟집을 찾았다.

 

혼자 여행하기는 이게 참 좋다. 다른 사람 신경 안 써도 되니까.

 

좋았다.

이제 다시 속세로 돌아왔다.

열심히 살자.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