富家翁

영화 '신비한 동물사전' 관람 후기 본문

無題

영화 '신비한 동물사전' 관람 후기

DS2WGV 2016.12.13 14:39

영화 '신비한 동물사전' 관람 후기

 

10점 만점으로 치면, 1점 주겠다.

수준 이하의 영화다.

결정적으로, 이야기의 구성도 없고 갈등구조도 없다. 그냥 조각의 나열이다.

신비한 동물이랍시고 나열은 해 놓는데, 어디선가 본 듯한 생물체들. 그렇다고 해리포터 시리즈를 다 따른 것도 아니고.(인간의 상상력은 다 비슷한가?ㅋㅋ)

호그와트의 마법주문과 등장인물 이름은 언급되지만 그게 다고.

컴퓨터 그래픽은 기가막히게 웅장하게 하려고 노력했는데, 감흥이 없다. 그 정도는 우리나라도 만듦. 어제 '판도라'에서 원자력발전소 폭발하는 게 훨 실감난다.

 

명확한 재미의 의도도 없고, 꿈과 희망을 주는 것도 아니고,

보수와 개혁의 갈등 정도? 약간 보인다. 아니, 보이다 만다.

아동학대가 청소년기 이후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교육심리학적 이론 보여주기 정도가 다이다.

 

보면 돈아깝다.

절대 비추천한다.

 

차라리, 해리포터와 저주받은 아이 1, 2권을 적극 권장한다. 이건 희곡이지만, 연극으로 상연되기도 했지만, 스케일이 크다. 이걸 영화로 만드는 게 훨 낫겠다. 10점 만점에 8점.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