富家翁

노트북 교체 본문

IT,물건

노트북 교체

DS2WGV 2017.06.17 22:58

음... 생돈 나간 것 같아 기분이 좀 그렇다.

 

지난 금요일 오후에 내 노트북이 急死했다.

일하다가 갑자기 퍽~ 나갔다. 동영상을 통한 프리젠테이션 중에 말이다.

무지 더웠던지라(32℃), 발열에 문제가 있는 게 아닐까 했다. 에어컨 가동되는 방에 와서 열 좀 식히고 다시 켜봐도 증상은 동일.

컴메딕 사장님께 전화드려봤더니, 아무래도 사망한 것 같다고 하신다. 보드가 나갔거나, CPU가 나갔거나.

 

전원부에 문제가 있었음에도.... 소생해서 잘 돌아갔는데.

1,209일만에 사망했다. 3년 4개월밖에 안 됐는데 말이다.

 

[謹弔] 한성 U13s

CPU Intel Celeron 1037U / RAM 삼성DDR3L PC12800S 8GB / SSD Fujitsu FSB 128(128GB/샌드포스2241/Intel MLC)

 

하아... 아쉽게 됐다. 이제 쓸 일이 많아지는 시기에 왔는데 말이다.

 

다시 急 구해야 할 상황이 되었다. 빠르고 신속하게. 길게 고민하면 눈만 높아진다.

용도를 제한했다.

인터넷강의 시청, 간단한 웹서핑, 프리젠테이션. 13.3", 그리고 국산 상표.

이렇게 했더니 삼성 NT500R3W-KD2S와 LG 13U370-LR20K의 딱 두 가지가 나온다. 원래는 11.6"을 사려고 했으나 이제는 몇 종류 안 나오고, 저장장치 등의 확장성이 좀 아쉬워 보인다.

 

가격은 만족스럽지 못했다.

삼성은 OS가 제공되지 않는 대신 성능이 좀 높다. LG는 OS가 제공되는 대신(윈도우10 DSP) 성능이 약간 낮다.

뭐... 성능이 낮다고 내 용도에 완전 벗어나는 건 아니다. 1037U도 만족스럽게 썼는데 뭐.

결국 OS를 제공하는 LG 제품으로 샀다.

삼성이 디자인은 마음에 드는데, OS를 따로 사면 구입가격이 확 점프를 하거든.

 

근데 막상 LG 노트북을 받아보니 나쁘지 않다.^^

 

반나절 정도 세팅하느라 오늘의 일정이 다 내일로 순연됐다.(일이 산더미가 됨.ㅠㅠ)

 

오늘부터 LG 노트북의 삶이 시작된다.

내일은 수령 리뷰를 올려보겠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